[포스터뉴스] 세계 유명인들 '브라질 대통령에 반대' 탄원에 참여하다

포스터뉴스 / 김혜진 기자 / 2020-02-10 14:26:23
  • 카카오톡 보내기
코엘류·촘스키·스팅 등 유명 예술가·지식인들 2천700여명 참여
"보우소나루는 민주주의·표현의 자유에 대한 위협"
▲ 사진 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혜진 기자] 세계 각국의 유명 문화예술가와 지식인들이 극우 성향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에 반대하는 글로벌 탄원에 참여했다.

 

9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지난 7일 영국 일간 가디언의 웹사이트에 '브라질에서 민주주의와 표현의 자유가 위협받고 있다'는 제목의 탄원이 올랐으며 문화예술인과 지식인 2천700여명이 서명했다.

 

주요 서명 인사는 '연금술사'로 유명한 브라질 소설가 파울루 코엘류와 브라질에서 가장 저명한 역사학자인 보리스 파우스투, 세계 지성계의 거장으로 꼽히는 놈 촘스키, 미국 하버드대 정치학자인 스티븐 레비츠키, 팝가수 스팅 등이라고 브라질 언론은 전했다.

 

이들은 탄원을 통해 "보우소나루는 브라질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이라며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집권 이후 보인 극우 행태를 강력하게 비판했다.

 

브라질 정부의 문화정책 최고 책임자인 호베르투 아우빙은 지난달 중순 괴벨스의 연설과 유사한 내용의 동영상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리고 독재자 아돌프 히틀러가 좋아한 작곡가인 바그너의 오페라를 배경음악으로 사용했다.

 

이를 두고 괴벨스의 연설을 사실상 발췌하고 거의 똑같은 단어와 표현을 사용한 것이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정치권과 법조계, 문화계로부터 비난이 쏟아졌다. 브라질리아 주재 독일 대사관은 "나치즘을 영웅시하려는 시도"라고 강한 유감을 표했고, 유대인 단체는 "문화에 대한 그의 인식이 놀라울 정도"라고 비난에 가세했다.

 

파문이 확산되자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아우빙의 발언은 매우 불행한 것이며, 그가 사과하더라도 연속성을 유지하기 어렵게 됐다"며 해임했다.


김혜진 기자 reporter@nextnews.kr

[ⓒ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