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정의연 기금 유용 논란 확산…민주 “문제 시 책임”

정치 / 김혜민 기자 / 2020-05-11 13:37:22
  • 카카오톡 보내기
시민당 “본질 벗어난 깎아내리기”
통합당 “의혹 제기는 공당의 의무” 진상조사 촉구

▲ 전미향 당선인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혜민 기자]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 당선인의 과거 정의기억연대(정의연) 활동 논란이 확산일로에 있다. 정의연의 성금·기금 유용 의혹과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 사전 인지 논란이다.

더불어민주당은 11일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며 만일 의혹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에 대해 제기된 의혹은 두 가지다.

하나는 윤 당선인이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한 성금·기금을 투명하게 관리하지 않았다는 의혹이고, 다른 하나는 피해자들의 반발을 샀던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을 윤 당선인이 사전에 알고 있었으며 할머니들에게 보상금을 받지 말 것을 종용했다는 의혹이다.

윤 당선인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시민단체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 상임대표를 지냈다.

이에 시민당은 “사실과 다르다”며 적극 반박했다.

시민당 제윤경 수석대변인은 “정대협은 할머니들의 위로금 수령 의사를 최대한 존중했고, 윤 당선인은 위로금 수령이 할머니들 개인의 잘못이 아니라 위로금을 받을 수밖에 없게 만든 박근혜 정부의 문제임을 끊임없이 주장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위안부 합의가 졸속·굴욕적 합의였던 만큼 여러 관계자의 진술이 엇갈리고 그 과정에서 일부 문제가 불거질 수 있으나 그것으로 윤 당선인의 활동 전체를 폄하하고 부정하는 것은 심각한 모독”이라고 밝혔다.

또 관련 내용이 담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의 편지를 공개한 최용상 가자평화당 대표에 대해 “가짜뉴스 유포를 중지하라”고 경고하며 해당 내용을 보도한 언론사에 대해서도 “위안부 문제 해결의 본질을 벗어난 당선인 깎아내리기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다”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통합당은 "의혹 제기는 정치 공세가 아닌 공당의 의무"라고 받아쳤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이날 “숱한 의혹을 할머니의 ‘기억의 왜곡’으로 몰아가고, 비례대표 후보에서 탈락한 최용상 대표의 부추김 정도로 치부했다”면서 “국민적 의혹을 해소해주는 것은 공당으로서의 당연한 의무”라고 강조했다.

또 “다른 당의 허물에는 그렇게 집착하고 온갖 공세에 나서면서, 스스로의 허물에 대해서는 침묵하고 외면하는 것은 공당으로서 최소한의 책무도 방기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금 국민이 궁금해하는 것은 비단 후원금 문제만이 아니다”며 “당선자가 사욕을 위해 시대의 아픔을 짓밟고,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까지 이용한 것인가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김혜민 기자 reporter@nextnews.co.kr 

[ⓒ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