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세상이 뒤집힐’ 선거조작 증거 있다더니...'태산명동에 서일필'

정치 / 김승직 기자 / 2020-05-12 11:54:28
  • 카카오톡 보내기
진중권 "선관위에 투표용지 관리 잘 하라고 하고 끝낼 일...현실 부인하니 영원한 루저"

▲ 비례대표 투표용지 무더기 발견 주장하는 미래통합당 민경욱 의원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승직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민경욱 미래통합당 의원이 지난 11일 공개한 4.15총선 사전선거 조작 증거에 대해 “태산명동에 서일필. 그 난리를 치고 증거는 쥐새끼 한 마리”라고 꼬집었다.

진 교수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선관위에 투표용지 관리 잘하라고 하고 끝낼 일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태산명동에 서일필’은 ‘중국의 태산이 울리도록 야단법석을 떨었는데 결과는 생쥐 한 마리가 튀어나온 격’이라는 뜻이다.

앞서 민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15 총선 개표조작 진상규명과 국민주권회복 대회’에서 “서울 서초을 선거 투표지가 놀랍게도 경기 분당을에서 발견됐다”고 주장했다.

또 “투표 관리관이 도장을 찍도록 돼있는데 도장이 안 찍혔다”며 “이번 부정선거는 단순한 숫자 재검표를 통해서 진실을 밝히기 어렵다. 검찰이든 법원이든 조사를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진 교수는 민 의원이 제기한 의혹을 정면으로 반박했다. 선관위의 투표용지 관리상의 문제를 선거 부정으로 치부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방송사 출구조사 결과도 여당의 압도적 승리를 말해주고 있다”며 “개표 결과도 그와 크게 다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개표 결과가 여론조사나 출구조사 결과와 현저히 다르게 나타났다면 의심을 해볼 만도 하지만, 그런 경우도 아니다”며 “이번 건은 의혹 제기의 전제조차도 갖추지 못했다”고 비판했다.

특히 진 교수는 “다음 투표도, 그다음 투표도 망상이 아니라 현실에서 이루어지는 게임이다. 패인을 알아야 이기는 방법을 찾을 수 있다”면서 “그런데 현실 자체를 부인하니, 영원한 루저의 길을 걸을 수밖에 없다”고 일갈했다. 

 

김승직 기자 reporter@nextnews.co.kr 

[ⓒ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