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막말은 극심한 경제난 때문···“2023년 외환 고갈될 듯”

국제 / 임영서 기자 / 2020-06-16 11:35:02
  • 카카오톡 보내기
日 요미우리신문, 대북 전문가들 인용 보도
“한국이 미국에 제재 해제 중재 역할 해주길 기대”

▲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임영서 기자] 최근 북한의 연이은 대남 강경 발언은 극심한 경제난이 그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일본 요미우리신문은 16일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와 미국 등의 경제 제재로 북한의 외환보유고가 이르면 2023년에 고갈될 수 있다”며 이같이 보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최근 한국 탈북자 단체가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을 비판하는 전단을 살포한 것과 관련해 한국에 압력을 강화하고 있는 것은 이에 대한 초조함이 그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북한 김여정 노동당 제1 부부장은 지난 13일 군사 행동까지 언급하는 등 발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신문은 “미국이 대북 제재를 빨리 해제하도록 한국에 중재에 나서도록 하기 위한 것"이라며 “다만 경제 제재 효과를 인정했다는 약점을 피하려고 겉으로는 강경한 태도를 보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또 “북한은 경제 제재 여파와 코로나19 확산의 영향으로 지난 1월 말 북·중 국경이 폐쇄되면서 평양의 물자 배급도 지연되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한국 정부 관계자도 이 같은 분석을 뒷받침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이 아직은 친분관계를 유지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오는 11월 대선에서 재선이 불투명해 대북 제재 해제를 예단할 수 없다는 것이다.

또 제재 해제가 곤란할 경우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나 핵실험 등으로 대선 후 미국이 북한 문제를 최우선으로 다뤄야 하는 상황을 만들려 하고 있다고 예측했다.

신문은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상황이 호전될 때까지 기다릴 수만은 없다. 남북 스스로 결정하고 추진할 수 있는 사업을 찾을 것”이라고 밝힌 것에 대해 미국의 승인 없이 대북 지원에 나설 각오를 보인 발언이라고 분석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북미, 남북 관계가 기대만큼 진전되지 않고 있어 우려하고 있다”며 “남북이 함께 돌파구를 찾아야 한다. 국제사회의 동의를 얻는 노력도 계속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의 불만을 이해하고 대북 제재 해제를 미국에 제의할 의향을 비친 것이다.

신문은 문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리는 9월까지 트럼프 대통령과의 만남이 잡혀 있지 않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을 앞당겨 사태 타개를 도모할 것이라고 전했다. 

 

임영서 기자 reporter@nextnews.co.kr 

[ⓒ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