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정규 4집, 올 상반기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렸다

연예 / 김혜진 기자 / 2020-07-10 11:34:32
  • 카카오톡 보내기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넥스트뉴스=김혜진 기자] 방탄소년단(BTS)의 '맵 오브 더 솔 : 7'(MAP OF THE SOUL : 7)이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앨범으로 집계됐다.

 

닐슨뮤직이 10일 공개한 올해 상반기 미국 음악시장 리포트에 따르면 방탄소년단 정규 4집 '맵 오브 더 솔 : 7'은 총 55만2천 장 상당의 판매고를 올리며 '톱 10 앨범 - 토털 세일즈' 랭킹 1위에 올랐다.

 

'톱 10 앨범 - 토털 세일즈' 랭킹은 CD, LP, 카세트 등 실물 음반과 디지털 앨범 다운로드를 합산해 판매고를 집계한 것이다. '맵 오브 더 솔 : 7' 앨범 총 판매고 가운데 CD가 96%를 차지했다고 빌보드는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실물 음반 판매량만 집계한 '톱 10 피지컬(실물) 앨범'에서도 52만8천장으로 1위를 차지했다.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50만 장 이상이 팔려 '하프 밀리언셀러'에 오른 앨범은 '맵 오브 더 솔 : 7'이 유일했다.

 

음반 판매량과 디지털음원 다운로드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TEA), 스트리밍 횟수를 앨범 판매량으로 환산한 수치(SEA)를 모두 합산해 가장 인기 있는 앨범 순위를 선정한 '톱 10 앨범'에서는 9위를 기록했다.

 

빌보드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 앨범을 가장 많이 판 가수기도 하다.

 

2월 발매한 '맵 오브 더 솔 : 7' 뿐만 아니라 이전 앨범 판매고까지 합치면 방탄소년단은 올 상반기 미국에서 75만7천장 상당을 팔아치웠다. 이 중 72만 장이 실물 음반이다.

 

아울러 방탄소년단은 앨범·다운로드·스트리밍을 합산해 선정한 팝 부문 '톱 5 장르 아티스트'에서 빌리 아일리시에 이어 2위에 올랐다. 테일러 스위프트(3위), 저스틴 비버(4위), 할시(5위) 등 쟁쟁한 팝스타들을 제쳤다.

 

올해 상반기 미국에서는 실물 앨범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20.3% 감소했으며 특히 CD 판매는 30.2% 줄어들었다. 지난해에 비해 판매량이 11.2% 늘어난 LP를 제외하면 실물 음반 부진이 심화한 것이다.

 

이런 추세에서 K팝 가수들의 실물 음반 판매가 강세를 보이는 것은 눈길을 끄는 현상이다.

 

닐슨뮤직 2020 상반기 리포트는 올해 1월 3일부터 7월 2일까지의 음반판매·다운로드·스트리밍 등 음악시장 관련 통계와 트렌드를 분석한 보고서다.   

 

한편,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톱 10 앨범' 1위를 차지하며 가장 인기 있는 앨범에 등극한 것은 미국 래퍼 릴 베이비의 '마이 턴'이었다. 2위는 위켄드의 '애프터 아워스', 3위는 릴 우지 버트의 '이터널 어테이크'로 나타났다.

 

김혜진 기자 next.hjkim@gmail.com

[ⓒ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