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단체, 추미애 아들 ‘황제 휴가’ 수사 의뢰

정치 / 김혜민 기자 / 2020-09-03 11:18:27
  • 카카오톡 보내기
▲이종배 시민단체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대표 <사진=연합뉴스>

 

[넥스트뉴스=김혜민 기자]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연)가 대검찰청에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의 ‘휴가 미복귀’ 의혹 수사를 의뢰했다.

법세연은 3일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추 장관의 아들은 육군 카투사로 복무하던 2017년 병가와 개인 휴가를 합쳐 총 23일 연속 휴가를 사용했고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였던 추 장관의 보좌관이 부대 관계자에게 전화해 병가 연장을 문의했다”고 주장했다.

지난 1일 해당 논란에 추 장관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했으나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이 다음날인 2일 기자회견을 통해 해당 부대 지원 장교 A대위의 육성 녹음파일을 공개하며 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녹취록에 따르면 A대위는 지난달 30일 신 의원 측과 가진 통화에서 “추 의원 보좌관으로부터 일병 병가 연장이 가능한지 묻는 전화가 왔다”며 “보좌관 역할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법세연은 “추 장관 지시 없이 보좌관이 단독으로 부대에 전화에 병가 연장을 문의한 일은 상상하기 어렵다”면서 “추 장관이 보좌관에게 관련 전화를 하도록 지시했다며 직권 남용임녀 보좌관의 의무와 무관한 일”이라며 권리행사방해 혐의를 주장했다.

이어 “추 장관 아들의 ‘황제 휴가’는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 두고 판단해도 탈영이 명백하다”며 “국방의 의무를 이행하고 있는 청년들이 느낄 박탈감을 고려한 정말 심각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국민의힘 역시 추 장관의 아들·보좌관·부대 관계자 등 총 5명을 대검찰청에 고발하겠다고 밝혔으나 추 장관의 아들은 병가에 필요한 서류를 모두 제출했으며 병가 연장이 되지 않아 개인 휴가를 쓴 것으로 법적으로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반박했다.

 

김혜민 기자 enam.here@gmail.com 

[ⓒ 넥스트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